Home > DMZ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개성공단 전력공급방식 남북 합의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4년 12월 3일
파일첨부
첨부파일없음
개성공단 전력공급방식에 대해 남북이 최종 합의를 이뤄냄에 따라 내년부터 남한의 전력이 분단 이후 최초로 북한측에 공급된다.

한국전력은 3일 북한 개성시에서 황종영 남북전력협력실장이 개성공단 개발사업을 주관하는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 백철호 처장과 만나 개성공단 전력공급방식에 대해 최종 합의하고 합의문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합의문에 따라 한전은 일단 개성공단 시범단지 2만8천평에 2만2천900V 배전선로 방식으로 1만5천㎾ 규모의 전력을 공급하며, 1단계로 100만평이 개발되는 오는 2007년에는 15만5천V의 송전선로 방식으로 10만㎾의 전력을 공급키로 했다.

배전선로는 전신주를 세워 전기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철탑을 통해 전력을 보내는 송전선로보다 규모가 작은 전력 공급에 이용된다.

전력공급은 시범단지와 본 단지 모두 한전 문산변전소가 담당하며 시범단지의 경우 15개 기업이, 1단계 100만평 단지는 약 300개기업이 전기공급을 받게 된다.

그동안 북측과의 협상지연에 대비해 지난 9월 남측구간(15㎞)에 이미 배전선로공사를 완료해 놓은 한전은 내주부터 8㎞에 달하는 북측 건설구간에 대한 현장답사 및 설계 관련 실무협의를 한 뒤 곧바로 공사에 착수할 계획이다.

한전 관계자는 "이번 합의는 입주 기업에 대한 전력공급을 넘어 분단 이후 처음으로 남측 전기가 휴전선을 넘는 역사적인 의미가 있다"며 "예정대로 공사가 진행될 경우 시범단지에는 이르면 내년 1월말 첫 전기공급이 가능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2004-12-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