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소식 > 언론보도

언론보도

제목
[보도자료] 경기도, DMZ를 ‘분단’ 아닌 ‘평화와 희망’ 공간으로 조성 … 이스트사이드 갤러리협회와 상호 협력하기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9년 2월 20일
파일첨부
[보도자료] 카니 알라비 DMZ 방문.pdf
경기도가 독일 베를린 장벽을 세계적 관광 명소로 재탄생시킨 이스트사이드 갤러리협회와 DMZ를 글로벌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손을 잡았다.

도는 분단의 아픔이 서려있는 DMZ 일대를 베를린 장벽 1.3km 구간을 야외 벽화 갤러리로 조성해 세계적인 관광 명소로 탈바꿈시킨 것과 같이 관광 콘텐츠를 개발, ‘평화와 희망’의 공간으로 조성한다는 구상이다.

이를 위해 도는 20일부터 21일까지 이틀간 카니 알라비(Kani Alavi) 협회장과 요로그 베버(Jorg Weber) 임원 등 독일 이스트사이드 갤러리협회 관계자를 초청, 간담회 및 DMZ 일원 현장방문을 가질 예정이다.

지난 19일 인천공항을 통해 입국한 카니 알라비 협회장과 요로그 베버 임원 등 관계자는 20일 박광혜 이스트사이드협회 부회장과 이화영 경기도 평화부지사 등과 함께 임진각 등 DMZ 일대를 찾았다.

이날 카니 알라비 이스트사이드 협회장 등 일행은 ▲임진각 평화누리 ▲독개다리 ▲지하벙커 BEAT 131(사진전시관) ▲임진각 생태탐방로 ▲대성동 마을 ▲캠프 그리브스 등을 차례로 둘러보며 ‘DMZ 일대의 글로벌 관광명소화’ 추진을 위한 다양한 논의를 진행했다.

특히 이날 도와 이스트사이트 갤러리협회는 ‘분단’의 상징이 역사적 가치를 지닌 명소가 되는 과정에 대한 노하우와 관광 콘텐츠 개발 등에 관한 다양한 아이디어를 공유하는 한편,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지속적인 문화 교류를 실시, DMZ 일대를 국제적인 관광명소로 조성하기 위해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카니 알라비 협회장은 “DMZ는 세계적인 글로벌 관광명소가 될 수 있는 잠재력을 지닌 곳”이라며 “이번 방문을 통해 얻은 영감과 아이디어를 활용해 DMZ에 맞는 관광 콘텐츠 발굴을 위한 다양한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이화영 부지사도 “베를린 장벽을 예술적 가치가 살아 숨 쉬는 이스트사이드 갤러리로 조성했던 협회의 노하우를 전수받고 함께 협력할 수 있게 돼 기쁘다”라며 “DMZ가 분단의 아픔이 아닌 평화와 희망을 상징하는 공간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화답했다.

이날 첫날 일정을 마친 이스트사이드협회 관계자들은 21일 연천 등 DMZ 인근 현장 방문 등 공식일정을 소화한 뒤 오는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할 예정이다.

한편, ‘이스트사이드 갤러리’는 독일 베를린 뮐렌 슈트라세에 있는 베를린 장벽 1.3km 구간에 조성된 야외 벽화 갤러리로 세계 21개국 118명의 화가가 그린 105개의 그림으로 구성된 독일의 베를린의 대표적인 관광지다.

이스트사이드 갤러리협회가 현장 방문을 실시한 ‘임진각 평화누리’는 지난 2005년 세계평화축전을 계기로 조성한 10만㎡ 규모의 대형잔디언덕이며, ‘독개다리’는 파주시 문산읍 운천리와 장단면 노상리를 잇는 경의선 철도노선으로 한국전쟁 당시 폭격으로 파괴됐다가 복원된 길이 105m, 폭 5m 규모의 다리로 국방부 출입절차 없이 자유롭게 출입할 수 있는 민통선 내 관광시설이다.

이와 함께 ‘지하벙커 BEAT 131’은 임진각 내 지하에 있는 아트 갤러리로 전쟁과 관련한 사진 및 미디어가 전시돼 있으며, ‘대성동 마을’은 UN 사령관이 관할하고 있는 파주시 군내면 조산리 일대 마을로 현재 51세대 449명이 거주하고 있다.

또한, 캠프 그리브스는 DMZ 남방한계선에서 불과 2Km 떨어진 곳에 위치한 민통선 내 유일한 체험형 숙박시설로, 한국전쟁 이후 50년간 미군이 주둔하던 공간을 경기도가 2013년부터 평화・통일・생태 체험 시설로 리모델링해 운영하고 있는 곳이며,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로도 유명한 평화 관광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