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보도자료] 임진강 생태탐방로 개방 1년 만에 방문객 1만여 명 돌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17년 1월 3일
파일첨부
보도자료 임진강 생태탐방로 개방 1년 방문객 1만여명 돌파.hwp 미리보기

45년 만에 국민의 품에 돌아온 ‘임진강변 생태탐방로’가 민간 개방 1년 만에 방문객 1만여 명을 돌파했다.

경기도는 ‘임진강 생태탐방로’가 지난 2016년 1월 민간에 개방된 이후 12월까지 약 1년여 간 이곳을 다녀간 방문객이 총 10,632명으로 집계됐다고 2일 밝혔다.

‘임진강변 생태탐방로’는 파주 임진각 평화누리에서 출발해 민통선(민간인통제구역) 내 통일대교, 초평도, 임진나루를 지나 율곡습지공원까지 이어지는 총 9.1km 구간으로 도보로 약 3시간이 소요되는 트래킹 코스다.

군사분계선에서 불과 약 7km 정도밖에 떨어져 있지 않은 이곳은 본래 군사 보안 등의 이유로 지난 1971년부터 약 45년간 민간인의 출입이 제한됐던 곳이다.

그러나 이후 2010년부터 경기도와 파주시가 민간개방을 위한 군 경계력 보강 사업을 실시하고, 2015년 3월 경기도와 파주시, 관할부대인 1보병사단 간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개방 및 운영관리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2016년 1월부터 본격 민간 개방의 시대를 맞게 됐다.

이곳은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은 임진강변의 천혜의 자연경관을 만나 볼 수 있는 것으로 유명하다. 탐방객들은 철책선 사이로 유유히 흐르는 ‘임진강’의 풍경, 독수리, 재두루미 등 철새들이 겨울을 나는 ‘초평도’, 남한의 대성동마을과 북한의 가정동마을은 물론 개성 송악산까지 조망할 수 있는 ‘장산 전망대’ 등을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철책에 다양한 조형물을 걸어 전시한 ‘에코뮤지엄 거리’에서는 자연 뿐만이 아니라 역사와 예술, 문화를 함께 즐길 수 있다. 사전에 휴대폰으로 ‘가이드온’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으면 전시된 작품들에 대한 설명을 청취가 가능하다.

인근에는 조선시대 유학자 율곡 이이가 임진강을 바라보며 시를 지었다는 ‘화석정’, 봄에는 유채 가을에는 코스모의 정취를 마음껏 즐길 수 있는 율곡습지공원이 있어 가족단위 방문객들의 나들이에도 안성맞춤이다.

탐방을 하기 위해서는 참가일로부터 7일 전까지 생태탐방로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해야 한다. 탐방 시간은 매주 수요일부터 일요일까지, 겨울(10~5월)에는 오전 9시 30분부터 여름철(6~9월)에는 오전 8시 30분부터 임진강변 생태탐방로 안내사무소 앞에서 집결해 해설사를 따라 시작하게 된다. 단, 월요일과 화요일, 법정공휴일엔 운영을 하지 않는다.

하루 참가 인원은 최대 150명으로, 민통선 내를 출입해야 하기 때문에 신분증을 꼭 지참해야 하며 사진촬영은 지정된 장소에서만 가능하다.

박정란 경기도 균형발전기획실장은 “탐방객 1만여 명 돌파는 45년 만에 국민에 품에 돌아온 생태탐방로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증거”라며, “앞으로도 임진강 생태탐방로 등 DMZ 일원의 다양한 자원들을 발굴, 경기북부 관광활성화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밝혔다.

자세한 사항은 공식 홈페이지(www.pajuecoroad.com)를 참고하거나 임진강 생태탐방로 안내소(070-4238-0114)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