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의 인문 환경

DMZ의 인문 환경

DMZ 일원에는 누가 살고 있을까요?

2014년 기준으로 접경지역의 인구는 인천광역시 9만 명, 경기도 226만 명, 강원도 43만 명이며 3개 시도 전체 인구 1,642만 명의 16.9%에 해당합니다.(지역 전체 인구 대비 인천광역시 3.1%, 경기도 18.3%, 강원도 23.0%)

민통선 마을이 사라지고 있습니다.

1DMZ 남쪽에 그어진 민통선 안에 지도에조차 표시되지 않은 채 들어앉아 있던 113개 민통선 마을은 2015년 현재 8개로 줄어들었습니다. 그중 경기도에4개 마을[대성동(자유의 마을), 백연리(통일촌), 동파리(해마루촌), 횡산리], 강원도에 4개 마을[이길리, 정연리, 유곡리(통일촌), 마현리]이 있습니다.

민북 마을이 새롭게 탄생했습니다.

1959년에서 1973년 사이, 민통선지역에 북한의 선전촌에 대응하기 위한 99개의 자립안정촌, 전략적 성격이 더욱 강한 12개의 재건촌, 재건촌의 미비점을보완한 시범 농촌인 2개의 통일촌을 건설했습니다. 자립안정촌은 정전협정 체결 직후 북한이 DMZ까지 다가와 농사를 짓는 선전촌을 건설하자 남한이 이에대한 대응으로 민통선지역에 건설한 마을로, 자립안정촌을 통해 땅을 농경지로활용하고 대북 선전 효과까지 얻을 수 있도록 대대적인 이주 정책을 단행했습니다. 재건촌은 자립안정촌보다 더 강력한 대북 심리 효과를 노리는 전략적 목
적으로 건설된 마을로, 유휴지를 개간해 식량 증산에 기여한다는 또 다른 의도가 있었기 때문에 당시 많이 사용하던 정치적 구호를 따서 재건촌이라고 이름붙였습니다. 통일촌은 재건촌의 미비점을 보완한 전략적 시범 농촌입니다.1980년대에는 주민들이 복잡한 마을 출입 절차와 영농 시설에 대한 규제 완화를 요구함에 따라 민통선을 북상하기 시작했습니다.

대성동

1953년 8월 3일 ‘자유의 마을’이라는 이름으로 남한에서 유일하게 DMZ 안에조성한 마을입니다. 정전협정 중 “정전협정이 조인될 시점 비무장지대 내에 거주하고 있는 주민들은 계속 거주가 허용된다.”는 부칙에 따라 마을이 유지되었으며, 정전협정이 조인되던 1953년 7월에는 60세대 160명이, 2014년 말 현재는 49세대 207명이 거주하고 있습니다.

통일촌

적극적인 이주 정책으로 조성된 민통선 마을입니다. 1972년 4월 제1사단 전역 부사관 14명이 입주 영농을 시작했고, 같은 해 5월 박정희 대통령의 “재건촌의 미비점을 보완한 전략적 시범 농촌을 건설하라”는 지시에 따라 1973년 8월 백연리를 ‘반공 의식 투철한 통일촌’이란 이름으로 재건했습니다.

해마루촌

모든 민통선 마을이 반공 정책에 기조를 두고 건설된 것과 달리 해마루촌은햇볕정책의 산물로 탄생했습니다. 2001년 52채가 높은음자리표 모양의 전원주택단지처럼 들어선 마을입니다

※참고 자료: 《DMZ의 미래》(조응래 외/한울 아카데미), 《DMZ가 말을 걸다》(박은진 외/위즈덤하우스)

DMZ의 새로운 가치와 달라진 위상을 알아봅시다.

DMZ는 인간의 발길이 닿지 않은 천혜의 생태환경을 지닌 지역이자 통일의꿈을 품은 한반도 역사박물관입니다.(DMZ 서쪽 끝인 한강 하류와 그 주변 지역은 삼국시대, 통일신라, 고려, 조선으로 이어지며 오랫동안 한반도 역사의 중심 역할을 수행했던곳이기도 합니다.) DMZ가 지닌 역사성은 물론이고 이 땅이 품은 자연 역시 이제는 어느 한쪽도 포기하거나 부인할 수 없는 우리 민족의 가치가 돼버렸습니다.지난 역사와 현재 역사, 그리고 천혜의 자연이 공존하는 DMZ를 평화로 통일된 땅으로 만들어야 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