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 관광 > DMZ관광지

DMZ관광지

태풍전망대

설명
태풍전망대는 천하무적 태풍부대에서 1991년 12월 3일 건립한 것으로, 서울에서 약 65km, 평양에서 약 140km 떨어진 중면 횡산리 비끼산의 가장 높은 수리봉에 위치한다. 처음에는 군사분계선을 기점으로 2km 지점에 남방 한계선과 북방 한계선이 설정되었으나, 1968년 북한이 휴전선 가까이 철책을 설치함에 따라 우리 나라도 1978년에 부분적으로 철책을 설치하였다.이에 태풍전망대는 휴전선까지 800m, 북한 초소까지는 1,600m의 거리에 설치됨에 따라 155마일 휴전선상 북한과 가장 가까운 전망대가 되었다
관람신청안내
제목 내용
주요시설 태풍전망대에는 국군 장병들이 종교 집회를 가질 수 있는 교회·성당·성모상·법당·종각 등이 있고 북녘에 고향을 두고 떠나온 실향민의 망향비와 한국전쟁의 전적비가 세워져 있다. 또한 북한 동포들에게 자유·평화·사랑의 목소리를 들려주는 대북 방송 전광판이 설치되어 있다.
전시관에는 이 곳으로부터 2km 떨어진 임진강 필승 교에서 수습한 북한의 생활 필수품과 일용품, 그리고 휴전 이후 수십 회에 걸쳐 침투한 무장 간첩들이 이용한 침투 장비 일부가 전시되어 있다.
교통편 대중교통 이용
의정부→연천→옥계리→중면사무소→군부대초소→횡산리→태풍전망대
(연천에서 횡산리가는 버스를 이용하여 횡산리까지 가서 도보로 30분)
자가 운전
연천군청에서 중면 면사무소를 지나 군부대 초소에서 신분확인후 방문가능(15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