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 관광 > DMZ관광지

DMZ관광지

상승OP,제1땅굴

설명

(※ 현재 부대사정에 의해 출입불가)

상승OP는 적의 활동을 관측하기 위해 운용되는 최전방 관측소로 경계임무는 비룡부대에서 수행하고 있으며 24시간 빈틈없이 경계임무를 수행하고 있다. 초소의 망원경으로 전방의 북한 초소들과 철책선들 그리고 지금은 비무장지대로 변해서 접근이 불가능한 넓은 연천평야도 볼 수 있다. 관측소에서 비옥한 토지였을 연천 평야가 잡초가 우거진 황무지로 변해 있는 모습을 내려다 보면 분단의 세월과 아픔을 새삼 느끼게 된다. 관측소 주변 비무장지대에는 독수리, 참매, 노루, 산양 등 일반 지역에서는 보기 힘든 다양한 동.식물이 서식하고 있다. 망원경으로 북쪽을 관측하면 북측 초소 군인들의 얼굴과 움직임도 볼 수 있고, 시간대별로 북측의 대남 방송을 들을 수 있어 그야말로 최전방 관측소라 할 수 있다.

실제 1호 땅굴은 비무장지대에 위치하여 개방할 수 없으므로, 가장 가까운 관측소인 상승OP에 실제 크기의 모형을 만들었다. 제 1호 땅굴은 1974년 11월 15일 발견된 남침용 땅굴로 선임하사 구중섭이 지휘하는 육군 수색조가 임무 수행 중에, 땅 밑에서 수증기가 올라오는 것을 발견하고 수상이 여겨 그 곳을 파던 중 북한 초소로부터 갑작스런 사격을 받았다.

이에 우리 군도 응사하면서 조사를 계속 한 결과 땅굴이 그 모습을 드러냈으니 바로 남침용 제1호 땅굴이다. 이 땅굴은 서울로부터 52km, 개성으로부터 24km 떨어진 곳에 위치하고 지표에서 2.5m ~ 4.5m 깊이이며 철근이 세 가닥 들어간 조립식 콘크리트를 사다리꼴로 엮어 튼튼하게 만들었다. 땅굴을 판 목적은 남침 1시간 내에 1개 연대 규모를 침투시키고 남파 간첩의 비밀 통로로 이용하여 요인의 납북을 돕는 통로 및 우리 군의 기밀을 탐지해 내기 위한 것 등으로 생각해 볼 수 있다. 당시 '7·4남북공동성명'이 발표되어 남북이 서로 비방을 중지하고 평화적인 통일을 모색하고자 다정하게 손을 잡던 시기여서 우리 국민의 충격은 몹시 컸으며, 동시에 북한의 양면성을 다시 한번 깨닫게 하는 계기가 되기도 했다.

관람신청안내
제목 내용
관람신청/안내

방문예정일 최소 5일전에 안보관광지 출입신청서를 작성하여 백학면사무소로 송부.

  • 출입절차 : 신청서 작성→백학면사무소 접수→관할부대 신청→승인→출입(신분증 지참).

    ※ 실제 땅굴은 비무장지대에 위치하여 개방하지 못하고 있으며 상승OP내 모형을 전시하고 있습니다.

  • 출입시간 : 09:00 ~ 16:00
  • 준수사항 : 출입 후 초소의 안내에 따라 행동하고 개별행동은 삼가해야 합니다
교통편
  • 대중교통 : 경원선 열차 및 버스 탑승 후 전곡역에 하차 후 버스 이용.
  • 1땅굴까지 가는 버스가 없어 대중교통 이용은 권장하지 않음.
  • 자 가 용
    • 3번 국도 : 의정부-동두천-소요산-전곡-미산-백학-상승OP/제1땅굴.
    • 37번국도 : 자유로-문산-파주-백학-상승OP/제1땅굴.

    ※ 백학진입 후 도로이정표를 따라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