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DMZ소식 > 보도자료

보도자료

제목
DMZ에 멸종위기 동식물 67종 서식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003년 12월 15일
파일첨부
첨부파일없음

비무장지대(DMZ)에 모두 67종의 멸종위기 야생동식물이 서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환경부가 발간한 비무장지대 일원 생태조사결과 종합보고서에 따르면 이 지역에는 총 2천716종의 야생 동식물이 자생하고 있으며 특히 67종은 환경부가 지정한멸종위기 및 보호종인 것으로 조사됐다.

종류별로는 조류가 검독수리, 매, 저어새, 혹고니 등 9종의 멸종위기종을 포함해 44종으로 가장 많았고 포유류는 수달, 산양, 사향노루 등 4종의 멸종위기종과 함께 모두 6종의 멸종위기 및 보호종이 서식하고 있다.

또 양서.파충류 중에서는 구렁이(멸종위기).까치살모사.금개구리(이상 보호종)등 5종, 어류는 묵납자루.두우쟁이(보호종) 등 3종, 식물은 매화마름(멸종위기).고란초.솔나리(보호종) 등 9종이 발견됐다.

환경부가 비무장지대 설치 50주년을 맞아 70년대 이후 비무장지대 일원에 대한생태계조사 자료 70여건을 분석, 정리한 이 생태보고서의 작성에는 국립환경연구원과 임업연구원 등에서 전문가 15명이 참여했다.

환경부는 기존의 개별적인 조사는 방법이나 시기, 내용 등이 서로 달라 비무장지대 일원의 자연환경을 총체적으로 분석, 평가하는데 한계가 있다는 점 때문에 종합보고서 발간에 착수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 보고서는 비무장지대의 체계적인 보전과 관리방안을 위한기초자료로 활용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발췌)